2019.4.8


제25회 서울리빙디자인페어 폐막…최다 관람객 28만 6천여 명 기록

‘행복이 가득한 집 만들기’를 주제로 밀레니얼 세대의 리빙 라이프 트렌드 선보여
5개국 8명의 리빙 트렌드 전문가, ‘도심생활의 미래’에 대한 글로벌 화두 제시

디자인하우스·코엑스가 공동 주최하고, 매거진 ‘행복이 가득한 집’과 ‘럭셔리’가 공동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리빙 트렌드 전시회 ‘제25회 서울리빙디자인페어(Seoul Living Design Fair)’가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5일 동안, 역대 최다 관람객 28만 6천여 명을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올해 서울리빙디자인페어는 ‘행복이 가득한 집 만들기’라는 주제 아래 국내외 리빙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총 366개 브랜드(1,459개 부스)가 참가해,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집의 개념과 최신 리빙&라이프트렌드를 전시했다.

특히 북유럽 프리미엄 가구 프리츠 한센, 스페인풍의 가구 브랜드 로라 글라머 등 세계 여러 나라의 리빙 브랜드들이 참가, 이국적인 공간 연출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몬타나, USM 등 이사가 잦고 맞춤형 인테리어 수요가 늘고 있는 한국 시장을 겨냥한 글로벌 모듈가구들도 눈에 띄었다. 뿐만 아니라 비 아인 키노, 잭슨카멜레온, 빌라레코드 등은 국내 가구 및 인테리어의 경쟁력을 선보였다.

올해의 메가 트렌드인 ‘레트로’ 열풍에 맞춰 코렐&파이렉스는 1900년대 미국의 키친을 재현하며 브랜드 역사를 재조명했다. 작고 귀여운 레트로풍 냉장고를 선보이는 스메그는 이번 전시를 통해 올해 처음 출시한 대형 냉장고 ‘FAB50’를 전시했다. 이 외에도 늘어나는 펫팸족(Pet+Family)에 맞춰 하울팟, 밀리옹 등 반려동물의 안전과 인테리어 효과를 동시에 잡은 제품을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관심을 얻었다.

이와 함께, 서울리빙디자인페어의 하이라이트 전시인 ‘디자이너스 초이스’에서는 독일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미니 리빙(MINI LIVING)과 국내 대표 공간 디자이너이자 건축가 김치호 디자이너의 콜라보 전시를 통해 공유와 창조, 효율적인 공간 연출에 대한 솔루션을 제안했다.

이 밖에도 현장에서는 디자인 협회 관계자, 인테리어 디자이너 등 리빙 산업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참여한 브랜드 중 가장 주목 받은 디자인을 선보인 제품과 공간을 선정하는 ▲리빙 디자인 어워드가 진행됐다. ‘눈에 띄는 공간상’에는 프리츠 한센을 비롯해 몬타나, USM, 호스팅하우스, 네스프레소 코리아가 선정됐다. 또한, ‘눈에 띄는 제품상’은 디즈니홈, 로라 글라머, 마멜, 밀리옹, 서울번드, 소SOH, 스메그, 시코코리아, 청송백자, 코렐&파이랙스 총 10팀이 수상했다.

한편 서울리빙디자인페어의 동시행사로 진행된 ‘리빙 트렌드 세미나’에서는 ‘도심생활의 미래(Future of Urban Living)’를 주제로 구글 미키김, 미니 리빙의 오케 하우저, 홍콩 사이버텍처의 제임스 로, <당신의 라이프스타일을 중개합니다> 저자이자 R부동산 공동대표 히로야 요시자토 등 5개국 8명의 리빙 트렌드 전문가들이 참석해 공유, 재생, 공간, 커넥티드홈 등 글로벌 리빙 화두를 제시했다.

5일 열린 세미나에서 홍콩 사이버텍처의 대표 제임스 로는 밀레니얼 세대의 집은 “인간중심의 기술을 반영해 사람들의 고통을 완화하고 도심 속에 존재하는 여러 문제들을 해결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